본문 바로가기
   
생활정보

제사상 차리는 법 (차례상 차림그림) 지방쓰는 법, 제사 지내는 순서

by Info-Gold 2023. 2. 28.

제사상 차리는 법
제사상 차리는 법

우리 선조 대대로 내려오는 가장 큰 예의를 차리는 방식이 바로 제사와 차례인데요. 이런 제사와 차례에는 상차림이 빠질 수가 없습니다. 하지만 무턱대고 상차림을 할 수 없는 것이 예로부터 내려오는 제사상 차리는 법이 있기 때문입니다.  

 

 

 

 

 

 

 

어떤 음식은 피해야 하고 어떤 음식은 어느 방향으로 올려야 한다는 법도 인데요. 예전에는 무척 까다로웠지만 점차 간소화 되어서 피해야 하는 음식도 많지 않지만 음식을 올리는 방향과 기본 찬에 대한 색을 맞춰야 하는 등의  제사상 차리는 법을 알고 맞춰서 정성을 드리는 마음을 표시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제사상 차리는 법

 

제사상 차리는 법

 

제사상 차리는 법

 

제사상 차리는 법

 

1열 (위패 혹은 지방을 써놓은 쪽으로 첫번째 줄입니다.) 

▶ 시접, 잔반, 떡국(제사할 때는 밥과 국)

시접은 숟가락과 젓가락을 담아 놓는 그릇이고 잔반은 술잔과 받침대를 말합니다. 

제사상 차리는 법제사상 차리는 법제사상 차리는 법
제사상 차리는 법

 

2열 (제사상 차리는 법이 간소화 되어도 꼭 지켜야 하는 것 중 하나가 2열의 위치입니다.) 

주로 고기와 생선을 차림하는 곳입니다. 고기의 위치와 생선의 모양을 놓는 법이 다릅니다. 

▶ 어동육서 :  생선은 동쪽 (상을 바라보고 오른 쪽), 고기는 서쪽(상을 바라보고 왼쪽)

▶ 두동미서 : 생선의 머리는 동쪽(상을 바라보고 오른쪽), 꼬리는 서쪽(상을 바라보고 왼쪽) 

 

 

 

 

 

 

 

3열 

▶ 3가지의 탕류를 놓는 자리입니다. (생선탕, 두부탕, 고기탕) 

동쪽에는 생선류의 탕을 서쪽에는 육류의 탕을 가운데는 두부탕을 놓습니다. 

제사상 차리는 법제사상 차리는 법제사상 차리는 법
제사상 차리는 법

 

4열 

포와 나물 등의 반찬류를 놓는 곳입니다. 동쪽과 서쪽에 두어야 하는 것 외에 중간은 적당히 놓아도 됩니다.

▶ 좌포우혜 : 좌측(상을 바라보고 왼쪽)에는 포를 우측(상을 바라보고 오르쪽)에는 식혜를 둡니다. 

제사상 차리는 법제사상 차리는 법제사상 차리는 법
제사상 차리는 법

 

5열 (제사상 차리는 법이 간소화 되어서 과일의 종류가 많이 바뀌어도 색으로 구분지어 진열합니다.) 

과일과 열매, 간식거리들을 진열하는 자리입니다. 색으로 위치를 구분합니다. 과일을 놓을 때 다 갖추지 않았을 때는 있는 것만 올리고  조상님께서 평소 좋아하셨던 것이 있으면 역시 색에 맞춰서 자리 잡혀 올려놓으면 됩니다. 

▶ 조율이시 : 왼쪽(상을 바라보고 왼쪽)부터 대추, 밤, 배, 곶감 순서입니다. 

▶ 홍동백서 : 붉은 과일은 동쪽( 상을 바라보고 오른쪽), 흰과일은 서쪽(상을 바라보고 왼쪽)

제사상 차리는 법제사상 차리는 법제사상 차리는 법
제사상 차리는 법

 

위의 제사상 차리는 법은 성균관에서 제시한 차례화 간소화 방안에 따른 예시이기 때문에 사정에 따라 제사상 차리는 법에 꼭 다 맞추실 필요는 없습니다. 이전에는 영혼들이 마늘을 싫어 한다고 해서 나물이나 국 등에 마늘을 넣지 않고 간도 최소한으로 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요새는 돌아가신 분들이 좋아하시는 방식으로 제사상 차리는 법이 점차 바뀌게 되면서 살아 생전에 즐겨 먹으시던 음식들을 올리기도 하고 집안 사정에 따라 제사상 차리는 법이 더 간소화 되기도 합니다. 정성을 다하는 마음만 있다면 단 하나의 음식을 올려 놓아도 조상님들이 다 알아주실 훌륭한 제사상이 아닐까 싶습니다. 

제사상 차리는 법제사상 차리는 법제사상 차리는 법
제사상 차리는 법

반응형

댓글